두번째 시청(첫 번쨰는 영화관, 두 번쨰는 어젯밤 모 케이블 채널) 기념으로 다음에서 영화정보 좀 검색하다가

네티즌 리뷰도 좀 훑어보았다. 그러ek 눈에 확 들어오는 평을 두 개 건져 링크를 걸어둔다.

 

영화의 전체적인 감성을 잘 짚어내 준 평

http://bbs.movie.daum.net/gaia/do/movie/detail/read?articleId=207118&bbsId=review1&refer=PerAndNext&searchKey=meta&searchName=&sortKey=depth&searchValue=1%3A53608&pageIndex=1&t__nil_TotalReview_total=text

 

글쓴이의 관찰력이 돋보이고 또 부러웠던 평(안경에 대한 설명을 보며 참 부러웠다)

http://bbs.movie.daum.net/gaia/do/movie/detail/read?articleId=207209&bbsId=review1&refer=PerAndNext&searchKey=meta&searchName=&sortKey=depth&searchValue=1%3A53608&pageIndex=1&t__nil_TotalReview_total=text

 

 

Posted by taichiren

무제

분류없음 2013.08.30 19:54

친구가 삶의 마지막 기간을 보낸 원룸 건물을 충동적으로 찾아가서, 바깥에서 멀거니 쳐다보다 왔다.

 

저 원룸 안에서 몇 번의 저녁을 보내며 찧고 까불었던가.

 

추모를 핑계로 간만에 담배에 맥주 한 캔.

 

노래 가사처럼 "세상은 어제와 같고 시간은 흐르고 있"고, 아무 느낌도 없었다.

 

아무 느낌도 없었다.

 

진짜(?) 슬픔보단 자기연민만 가득한 내가 원망스러울 뿐.

Posted by taichiren

2012.04.22. 나우은클에 자유게시판에 올린 글(www.noweuncle.com)

설명 덧붙이자면

1. 슈마허의 최후(?)는 본편(원전) 마지막 부분에 서술된 것에 살을 붙인 것임(완전창작 아님)

2. "아름다운 시절"은 1차대전 전야 유럽의 번영기...(쳇 침략/식민을 통한 번영이라니)

를 가리키는 역사학계의 용어 "벨 에포크"(좋은 시절, 아름다운 시절 정도의 의미)를 가져다 쓴 것임;;;

(의미나 시기 모두 정확한 얘기 아님.)

------------------------------------------------------------------------------------

 

[제국측]
○ 군관구제 수립 시행
- 각 관구별로 1개 함대씩 주둔(수도방위함군에는 3개 함대 배정)하여 항로안전 확보, 우주해적 퇴치
○ 함군
- 대규모 작전(반란진압, 장거리 원정군 등) 위해 수 개 제식함대를 통합지휘하는 ‘함군’ 개념 및 교리를 채택
○ 우주해적(주로 탈영군함이며 일부는 비밀리에 해적활동을 겸하는 상선으로 이루어진)의 발호가 극심해짐
○ 투르나이젠(토울나이젠)-바겐자일 반란사건
- 수도 페잔에서 가정 먼 성역의 군관구 사령관으로 재입신한 투르나이젠이 부사령관 바겐자일을 설득하여

반란시도 : 독립군벌화/독립영주화 시도(칭제건원은 아님)
- 진압군은 초기에 의외로 고전하였으나 결국 진압. 특히 케슬러는 이때의 군공으로 야전군인으로서의 유능함을

당대 및 후대에 입증
- 군부에 대한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 계기가 되어, 제국정부에서는 이후 결국 문민우위 달성. 이 반란사건을 이용하여 문민화를 추진한 힐데가르트의 책략과 정치력은 이후 은하정치사에서 두고두고 주목받음
- 7원수 한둘 정리
- 바이에르라인의 부침 : 반란사건 초기의 실수로 강등, 그러나 이후의 여러 군공으로 미터마이어의 후계자라는

평판을 회복하게 됨, 여러 사건과 인연으로 바라트 자치정부에 대해서는 호의적인 입장을 갖게 됨
(대체 이 젊은 양반이 은영전 원전 마지막 시기에 벌써 계급이 상급대장이면 어쩌라고;;;)
○ 7원수 일부 입각, 일부 은퇴. 나름의 방식으로 [아름다운 시절]에 이바지
○ 마린도르프
- 콘라트 폰 모젤, 마린도르프 가의 양자가 되어 당주 승계, 이후 힐데가르트, 안네로제 등의 신뢰와

문무 양 분야의 업적으로 마린도르프 대공령을 하사받음, 이는 결국 ‘자유제정’ 대신 끝내 신제국에서

귀족층이 재성립되는 계기가 되기도 함
○ 변경성역 개발
- 전란종식으로 인류생활권 확장을 도모하는 변경성역 개발 착수
- 새로이 개발된 변경성역 방위 문제로 군관구 추가, 군관구제의 예외인 원정군의 상시적 편성 등이 점진적으로

이루어져 점차 군관구제의 근간을 흔들게 됨
○ 네오 프로세르피나
- 구제국 성립 당시, 극소수 인원이 은하제국 통치영역 밖으로 극비리에 탈출에 성공하여, 조금씩 국력과 지배영역을 확장해 왔으나
- 신제국의 변경성역 개발로 인해 결국 존재 노출, 존망의 위기에 놓이게 됨
- 바라트 자치정부와는 일사불란한 대제국 저항전선을 형성하지 못하고 ‘불편한 연대’ 관계
- 건국 초기 힐데가르트 등의 헌신적인 노력과 적극적인 정책 추진으로 이룩된 신제국 초기의 이른바

[아름다운 시절]을 끝장내는 주요 원인 중 하나가 됨
- 다른 주요 원인으로는 변경성역 개발(=제국 통치지역의 확대) 및 귀족층 재성립(마린도르프, 변경통치권한

수임 귀족가문)을 통한 중앙집권 약화와 경제혼란 등을 꼽을 수 있음
○ 아름다운 시절 : 비교적 공정했던 제국정부의 중앙집권적 통치권 온존, 문민우위, (바라트 자치정부에는 미치지

못하였으나) 주목할 만한 경제발전과 재분배/복지정책 성공 등으로 인한 안정되고 풍요로웠던 시기를 표현하기 위해 후세 역사가들이 채택한 용어
○ 뮐러
- 바라트 자치정부 영역을 포함하는 군관구 사령관 취임, 이후 다대한 군공으로 제국군인의 최고지위에까지 오름
- 코크란(동맹), 슈마허(소위 정통정부), 디터스도르프(로이엔탈) 등을 기용, 활약케 함으로써 ‘재활용의 뮐러’라는

또다른 별칭을 얻음
(슈마허는 우주해적과의 전투 중 뮐러의 기함을 지키다 승선 중이던 함선 대파시 행불)

[바라트 자치정부측]
○ 자치정부 구성
- 황 루이, 프레데리커 그린힐, 그레이엄 노엘베이커 등의 노력으로 통치체제 재수립
- 통령제 채택 : 초대 정부수반(=통령. 황 루이), 초대 의회의장, 초대 사법수반의 유기적인 협력관계는 후세에

‘우아하고 극히 효과적이었다’라고까지 평가받음
○ 자치정부 경비함대 구성
- 방위국(구 동맹 국방위원회에 해당) 초대국장 카젤느 취임
- 카젤느의 제안으로 후방근무본부 및 통합작전본부는 서류상의 존재에 그치고 과거 1개 제식함대에도 미치지 못하는 우주함대 병력을 재편, 아텐보로가 사령관에 취임 방위국의 직접 통제하 군을 통솔

(휘하 분함대 - 데슈, 마리노, 뷰포트, 브래드죠-브레첼리)
- 마리노 등, 고 피셔의 함대운용능력을 시스템으로 재현키 위해 1000척 이하 함선들에 적용될 [중소규모 함선집단

운용통제시스템]개발, 이후 우주해적과의 전투에서 유효성 입증
- 민츠, 우주함대사령관 부관직, 공전대 전술운용 심사관, 방위국 정보청 수석참모, 일선함대 참모/지휘관 등 다양한 직책을 맡아가며 활약. 한편으로 주역관제 등 양웬리의 전략전술 사상을 이론화하여 후세에 전함
- 우주해적에 대해서는 제국정부/군부와는 달리, 자치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설득/귀순공작을 진압과 병행하여 큰 효과를 봄 : 병력/함선 확충, 우주해적 세력의 정보 획득, 우주해적 은신처 주변의 미확인 항로 확인 등
○ 공전대, 4기일체 전법 채택
- 콜드웰, 4기일체 전법을 주창 크로이처(3기일체 고수 입장)와 대립
- 민츠, 4기일체 채택 결정. 일부 후세 역사가들은, “진위 여부가 분명치 않은” 샤를로트 필리스와의 ‘부적절한 관계’의

의혹 또는 그 의혹에 대한 ’부적절한 대응’ 때문이 아니라, 이 결정이 민츠-크로이처의 결별 사유라고 끈질기게 주장

하기도 (다수 역사가들은 ‘관계’는 명백하였다며 이 주장을 일축)
○ 데모크라틱 쇼비니즘
- 구 우국기사단 인사들 중심으로 ‘민주주의를 우주 전역에 전파하기 위해 강대한 국방력을 구축하여 전 인류거주

영역을 무슨 수를 써서라도 정복해야 한다’는 주장을 골자로 하는, 민주주의 정치사상사를 통틀어 해괴하기 그지없는

‘데모크라틱 쇼비니즘’이 대두
- 이후 장기적으로 보아 그 영향력은 없다 해도 좋을 정도이나 당시에는 일부 자치정부 주민들의 열광을 이끌어 내고 브래드죠의 야심을 자극하였음
○ 쿠데타(브래드죠) 불발
- 데모크라틱 쇼비니즘 대두, 구 우국기사단 세력과의 은밀한 연합, 휘하 분함대 무력 등을 이용 쿠데타 시도
- 불발(군 최고수뇌부 및 데슈, 린츠 등의 활약), 브레첼리가 후임 분함대사령관직에 취임
○ 변경성역 개발, 경제발전
- 황 루이가 제안, 정부수립 초기부터 바라트 성계에 인접한 변경 미개발 성역인 하다드, 메르카르트 성역의 자원개발 허가를 제국정부에 청원
- 투르나이젠-바겐자일 반란사건 진압을 위해 뮐러함대 이동 후의 치안공백을 아텐보로-민츠의 화려한 전술적

성공으로 훌륭하게 메꾸어 냄으로 인해(더불어 독립 시도를 전혀 보이지 않음으로 인해) 제국정부/군부의 부채감

(과 정치적 신뢰)을 얻음으로써 개발 승인
- 개발 성공으로 인한 자치정부의 경제력 및 시민의 생활수준은, 같은 단위의 제국 측 수치를 크게 상회하게 됨
○ 네오 프로세르피나와의 ‘불편한 연대’
- 네오 프로세르피나의 존재 노출 후, 제국에 대한 일사불란한 연합전선을 구축하기 위해 밀사 파견
- 초기의 민주적 통치체제가, 구 제국에 대한 공포심 및 조직보호 논리의 최우선시 등이 ‘제도화’됨으로 인해 일인

또는 과두 독재체제로 변질되어 갔음을 확인하고 ‘또 하나의 전제주의 세력’으로 규정
- 이후 적극적인 연합 대신, 마키아벨리적인 논리(제국의 국력 소모를 노리는)로 상대의 생존유지를 지원하는 수준의 비밀정책 및 공작을 구사하는 정도에 그침
○ 바그다슈, 라오
- 바그다슈 : 방위국 정보청장 취임, 제국에 대한 정보공작 지휘. 동시에 자치정부 첩보국 창설을 제안. 라오를 유능한 정보요원으로 단련시킴. 브래드죠 반란 시도를 가장 먼저 포착하나 반란 지지자에게 암살당함
- 라오, 방위국 정보청에서 제국에 대한 정보공작을 현장지휘. 이후 바그다슈의 제안으로 퇴역 및 자치정부 첩보국

창설에 가담. 3대 첩보국장, 네오 프로세르피나로의 밀사파견 공작 성공시킴. 이는 이후 삼백여 년 간 [인류사상

최장거리의 첩보공작]으로 평가받음

[우주삼국지]
신제국, 신제국 통치 하에서도 차츰 성장해 낸 바라트 자치정부,

신제국의 공격으로 초기 지배영역을 상실하나 끝내 완전멸망을 피하고 망명해 온 우주해적 세력을 흡수한 네오 프로세르피나

- 신제국의 [아름다운 시절]이 끝나가면서 3대 세력이 다시 각축을 벌이게 됨. “흡혈요정은 불면불휴”

 

Posted by taichir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