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상들

분류없음 2019.06.16 23:12

(2017.11.04. 페이스북)

 

1. 사람이 들지 않는(아마 시간이 늦어서) 가게 안에서
주인은 기타를 치고 있다.
자세를(운지법을?) 교정하려는지 그의 앞에 놓인 모니터 속
화면엔 기타를 치고 있는 지금 그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표정이 비장한 것도 아니고
막 무슨 아우라가 퍼져 나오는 것도 아니지만
보고 있자니, '아, 저것이 몰두로구나.' 싶다.

한쪽 눈은 그에게, 한쪽 눈은 그의 반대편에 두던 나는
반대편 신호등에 초록불이 들어오는 걸 즉시 알아차리고
부리나케 길을 건넌다.

가게 주인의 모습을 살피는 데에 반만 몰두했었나 보다.
아니지, '반만 몰두'란 건 없지.. 쌍수호박을 익힌 것도 아니고;

 

2. A가 B를 차단했다. B가 차단당했다며 섭섭해 한다.
A는 차단해 놓고는 또 한번씩 들여다 보았는지
B가 섭섭해 하는 걸 어이없어 한다.
'아니 사람이 차단 좀 할 수도 있지 머 대단한 일이라고!'

아니 뭐, 그럴 수도 있다. 그건 맞지. 근데.. 그렇게 말할 거면,
B가 머 그렇게 (나쁜 의미에서)대단한 걸 했다고
차단은 하나 그래..
역시 내로남불은 인지상정인 거였어..

 

3. 사람들이 심한 소릴 내게 할 때
그 자리에서 받아치는 능력이 있으면 좋겠다.
다시 말해 그럴 줄 모른다. 그게 되는 사람들이 부럽다.

사람들이 하는 말이, 뜻은 옳을 때조차
(그러니까 내 행동이 비난받을 만해도)
그 표현은 심할 수 있고
내용과는 별개로 항의할 수 있다고 본다.

그럴 때, 바로 그 심한 말을 들은 순간에,
재치있고 강력하게 맞받아쳐서
사람들을 헙 하고 입 다물에 만들어 보고 싶다.
(다시 말하지만 그들이 하는 주장의 옳고 그름과는 별개로)
이건 타고난 재능이라고 노력으론 극복이 안 되는 걸까
적어도 어느 정도는 노력으로 되는 문제일까나.

 

4, 어떤 사람들은 '좋은 왕'이란 표현 대신 '대통령다운 대통령'
'대통령 자격이 있는 사람' 등등의 표현을 쓰는 것 같다.
정신적으로 왕조 시대를 사실 거라면 공자의 정명론을 받아들여서
대통령 어쩌구란 표현은 버리시길.

누군가가 대통령을 비판한다고,
'저런 사문난적을 보았나!'는 투로 펄펄 뛰는 사람들을
보고 있자면 들고 있는 깃발의 디자인만 다르면 다냐며
냉소를 보내고 싶은 마음이 든다.
(그 비판이, 실은 비판이란 할 수도 없을 저질 욕 수준이라도)
적어도 그게 민주주의가 아닌 줄은 알겠다.

좋은 왕이 나쁜 왕보단 낫겠지만,
아무리 좋은 왕이라 해도 그게 대통령은 아니지.

 

5, 국정원 특수활동비 소식을 듣고 나니,
"보수가 그래도 안보 쪽엔 투철하다."던 사람들을 볼 때
웃음을 참기 위해, 이전보다 더 노력해야 할 거 같다.
진작에 아닌 줄 알고는 있었지만
(그리고 또, 실은 보수라고 하기도 좀..)

이 건에 대해,
그들이 말해 오던 바 '안보를 위협한다는 세력들'(?)보다
더 분노하고 더 강하게 처벌을 요구하지 않는다면 말이다.

Posted by taichiren

(2017.10.21. 페이스북)

아래 링크한 웹툰이 1년 4개월만에, 장기휴재에서 돌아왔다는 걸 알았을 때, 정말이지 기분좋은 전율이 등짝을 타고 흘렀다.
처음부터 보시기를(이른바 정주행) 강추, 강추, 또 강추하고픈 작품이다.

 

이 작품의 장점을 감히 논하자면
- 딴 거 다 치우고 일단 재미가 있다.
- 작가가 '검술 덕후'이신지라 액션장면 하나하나가 예술
- 실제 세상의 한 구석을 보는 듯한 '씁쓸한 재미'가 있다.
- '적은 생각보다 추악하지 않고 아군은 생각만큼
아름답지 않다'는 소박한(?) 진리를 잘 보여준다.
(인용한 말은 진중권 님이 한 말을 대충 기억하고 있는 것)

 

추천 제외대상은 다음과 같다.
- 세상일 무 자르듯이 선악 딱 나눌 수 있다고 생각하는 자.
- 아무 생각없이 화끈 통쾌한 작품 보고 싶은 자
(두번째 사람들에 대해선 별로 유감이 없다.)

이상과 같은 나의 추천 웹툰은
네이버웹툰 <그 판타지 세상에서 사는 법> (약칭 그판세)

 

https://comic.naver.com/webtoon/list.nhn?titleId=316909&weekday=wed&page=17&fbclid=IwAR1VKfvSRRkfKB-rxR9jJWasL9jPqkPH_Dk60yp7O1vwxaLwAmwc2nL2SKQ

Posted by taichiren

(2017.03.19. 페이스북)

인간이 살아가는 꼴이나 세상의 모습과 흐름을 잘 배우고 글로 잘 표현해 내는 사람들을 보고 있자면

그러기 위해 적어도 두 가지(혹은 세 가지)는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첫째는 말할 것도 없이 공부와 정보수집이다.

전자는 기존의 지식(이론) 습득, 후자는 글 쓰고자 하는 분야에 대한 현대(실시간) 현황파악.

 

둘째는, 사실 이건 내가 개인적으로 결핍을 느껴서 하는 말인데,

자신의 생각을 끝까지(=극단적으로) 밀고 나가 보는 ‘(지적인) 용기’이다.

윤리, 정의, 신념 이런 것들도 생각을 전개하는 데 있어서만큼은 고정관념이요 장애물이기 십상이다.

이걸 무너뜨릴 줄 알아야 하는 것 같다. 내가 공부 비슷한 것을 할 때(혹은 그러고 있다고 야무지게 착각하고 있을 때) ‘지적인 정직성’이란 말을 좋아하던 교수님께 여러 번 들었는데 어쩌면 그것인지도.
(아니아니, 내게 결핍된 것은 둘 다다. 젠정 ㅠㅜ)


끝까지 밀고 나가다 보면 실수, 실패, 좌절할 때도 당연히 생기는데, 그런 용기가 있으면 그 경험들이 약이 되고 요령이 되는 것 같다. 반대로 성공적인 경험들도 있을 테고 이건 자신감으로 이어질 테니 그것대로 좋다. 이걸 셋째로 필요한 요소인 경험이라고 독립해서 생각해 볼 수도 있을 것이다.

 

내겐 이것들이 없었고 지금도 없다. 즉 자격(...)이 없는 것인데, 뻔히 알면서 글을 무척 잘 쓰는 사람들을 보며 찬탄과 동시에, 부끄럽게도 무척이나 질투심을 느끼곤 한다. 질투심으로 인간이 추해지지 않으려면 이른바 수양이라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지은 대로 받느니(먼산)...

Posted by taichiren